나이가 들면서 남자들은 전립선 때문에 소변이 잘 나오지 않아 고생이라면 여자들은 소변이 질질 새는 요실금 때문에 고생입니다.

- 요실금이란?-
 방광의 기능을 간명하게 표현하면 ‘소변을 저장하였다가 배출함‘으로 대변 될 수 있다.
 외부적이든 내부적이든 이러한 방광의 소변저장고로서의 기능이 문제를 일으켜 자기 의지와 상관없이 소변이 몸 밖으로 배출되는 것이 요실금이다.

- 요실금의 종류 -

 1. 복압성 요실금
    여성 요실금의 대명사로 출산, 수술, 노화 등의 원인에 의한 골반저근막의 약화로 인해 생긴다.
    평상시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지만 기침을 하거나, 줄넘기, 크게 웃을 때 소변이 속옷을 적신다.
    출산을 경험한 여성중 40%이상이 어느정도의 복압성 요실금을 가지고 있으며 수술적 치료가 가장 확실한
    치료방법이다.
    수술 적응증은 요실금으로 인해 속옷이 젖어 사회 생활에 불편을 느낀다면 수술하는 것이 좋다.

2. 과민성 요실금
   복압성 요실금과 반드시 구분을 지어야 하는 것으로 골반근막의 이상이 없이 단순히 방광이 예민해져
   약간의 소변만 차도 방광벽이 경련을 일으켜 소변을 짜게 되는 경우이다.
   수술적인 치료로는 해결이 않되며, 방광을 안정화시키는 약물요법이 우선 치료가 된다.
   과민성 요실금인지 모르고 요실금 수술을 덜컥하게 되면 증상의 개선이 없을 뿐 아니라 오히려 증세의
   악화를 초래 할 수 있다.

3. 익류성 요실금
    역시 복압성 요실금과 반드시 구분을 지어야 한다.
    대개 중풍이나 척추 질환등으로 인해 소변의 자연배출이 어려워진 환자에게서 많이 보며 고령의
    나이에서도 흔히 볼 수 있다.
    기전은 방광의 최대 저수량을 넘어 댐이 넘치듯이 소변이 넘쳐 흐르는 것으로 치료 방법은 자가 도뇨등
    으로 인공적인 배뇨를 하게 하는 것이다.
    익류성 요실금인지 모르고 요실금 수술을 하게 되면 정말로 소변을 못 보게 된다.

4. 진성 요실금
    방광이나 요도의 어느 부분에 구멍이 생겨 질 쪽으로 소변이 지속적으로 새는 경우이다.
    대개 자궁에 큰 수술이나 방사선 치료후에 생기며, 치료는 구멍을 찾아내어 막아주는 수술을 하게 된다.
 

- 요실금 수술의 맹점 (비뇨기과 전문의의 관점) -

 과거 10여년 전만 하더라도 요실금 수술은 환자에게나 의사에게나 모두 스트레스였었다.
 그도 그럴 것이 요실금이 있다고 당장 건강상의 문제가 생기는 것이 아니었고 약 7일 정도 입원기간과 전신마취, 낮은 수술성공율 등으로 왠만하면 그냥 참고 살게 하는 것이 요실금이었다.
 그러던 것이 현재는 엄청나게 발전을 하여 부분마취로 상대적으로 간편하게 수술을 할 수 있고 90%이상의 수술성공율을 보이는 TOT 라는 수술이 나온 후 기하급수적으로 수술 건수가 늘어났다.
 그러나 수술 건수가 늘어남과 더불어 같이 늘어난 것들이 예기치 못했던 합병증 들이다.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이 정확한 요실금 진단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덜렁 요실금 수술을 하게 되어 오히려 증세의 악화를 야기하는 것이다.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요실금은 방광의 기능상의 문제이다. 따라서 방광을 알고있는 비뇨기과의사의 손이 필요한 것이다.
 하지만 현실은 그런 고도의 전문성을 요함에도 불구하고 단순히 창피하다는 이유만으로 산부인과에서 수술을 많이 하게 된다.
 여성들이여, 비뇨기과는 남자만 오는 곳이 아니다.
 대학병원에 요실금 때문에 가면 산부인과 진료가 아닌 비뇨기과 진료를 받는다. 의과대 학생을 교육시키는 대학병원에서는 정확한 진료를 시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요실금은 비뇨기과 영역의 질환이다. 분명 수술을 흉내낼 수는 있지만 트레이닝의 대부분을 방광의 질환을 연구한 비뇨기과 의사를 넘볼 수는 없는 것이다.